• 나는

[에세이] 혼란과 마주하기 - 비장애 형제 '용용'의 이야기


"하지만 성인이 되고 난 후 조금 다른 종류의 싸움들이 시작되었다.

오빠의 보호자가 될 준비를 해야 하고,

성인이 된 한 명의 주체로서도 나를 잘 지켜내야 한다.

언젠가 한 번은 이런 고민을 했다.

‘나 혼자만 너무 잘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?’"

브런치에서 보기(클릭)

---------------

매주 금요일, brunch에서 비장애형제자매들이

'대나무숲티타임'을 통해 써 내려간 글들이 발행됩니다.

우리들의 경험, 기억, 감정을 갈무리해 나가는 여정과 앞으로의 다짐을 지켜봐 주세요:)

자신만의 이야기를 써 내려가고 싶은 비장애형제라면 누구나,

'나는'의 모임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.


  • Facebook Social Icon
  • Twitter Social Icon
  • Google+ Social Icon

© 2017 by Eun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