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에세이] 오빠의 의미 - 비장애 형제 '무영'의 이야기

"오빠의 장애는 나를 이해심 많고, 착하고 의젓한 사람으로 만들기 충분했다. 어느 순간부터 그런 나 자신이 너무 쓰레기 같았다. 속으로는 오빠를 그렇게 싫어하면서도 남들 앞에서는 최고의 동생인 척, 오빠를 전부 이해하는 척하는 나 자신이 너무 가증스러웠다." 브런치에서 보기(클릭)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 매주 금요일, brunch에서 비장애형제자매들이 '대나무숲티타임'을 통해 써 내려간 글들이 발행됩니다. 우리들의 경험, 기억, 감정을 갈무리해 나가는 여정과 앞으로의 다짐을 지켜봐 주세요:) 자신만의 이야기를 써 내려가고 싶은 비장애형제라면 누구나, '나는'의 모임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.

  • Facebook Social Icon
  • Twitter Social Icon
  • Google+ Social Icon

© 2017 by Eun.